한 중국인 남성이 폐 질환에 걸렸다.

그가 병에 걸린 것은 미세먼지도, 흡연 때문도 아닌 ‘양말 냄새를 맡는 습관’ 때문이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 등은 중국 장저우에 사는 A(37)씨가 양말 냄새를 습관적으로 맡아 폐 질환에 걸렸다고 지난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퇴근 후 집에 돌아와 양말을 벗고 그 냄새를 맡는 습관이 있었다.

A씨는 어느 날 기침이 심해지고 가슴에 통증이 느껴지자 병원을 찾았다.

병원을 찾은 A씨는 폐렴 진단을 받고 약을 처방받았는데 호전되지 않았다.

병원을 다시 찾아가 재검사를 받은 결과, 그의 폐가 심각한 곰팡이균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곰팡이 균 감염 원인은 매일 양말 냄새를 맡던 그의 습관 때문이었다.

주치의는 “환자가 평소 휴식 부족으로 면역력이 약화돼 곰팡이균에 쉽게 감염됐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제 원인을 알았으니 펑씨는 치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주의 과학 정보지 사이언스 얼러트(Science Alert) 역시 “펑씨의 더러운 양말에서 서식 중이던 곰팡이 포자가 냄새를 맡는 과정에서 코로 흡입돼 폐가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