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 주년 기념 공연 ‘ 내가 사랑한 아리랑’ 이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인 다음 달 11 일 오후 8 시 20 분 KBS 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KBS2 에서도 생중계된다.

한국을 대표하는 민요 ‘ 아리랑’ 은 개인의 얘기를 넘어 나라를 잃은 슬픔과 광복의 새 희망, 분단의 아픔까지 민족의 희로애락과 함께해 온 대한민국 문화자산으로 불린다.

지난 달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특별전 '대한독립 그날이 오면' 개막식에서 한상완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번 기념 공연에선 언제 어디서나 우리 민족과 함께해 온 ‘ 아리랑’ 을 통해 지난 100 년간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임시정부 수립 당시 우리 선조들이 꿈꿔온 나라를 되새기는 시간을 전한다.

배우 문소리 진행으로 국악 명인, 대중가수 등 다양하고 화려한 출연진이 무대를 꾸민다.

특히 독립운동가 후손인 피아노 연주자 두닝우, 비올라 연주자 안톤 강도 함께해 아름다운 선율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 주년 의미를 더욱 뜻 깊게 전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도종환),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 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 한완상), 한국방송공사( 사장 양승동) 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이사장 정성숙) 이 주관한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