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남북관계가 급진전되면서 왕래 인원이 7000명을 넘는 등 남북 간 인적·물적 교류가 활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통일부가 발간한 ‘2019 통일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남북 간 왕래 인원은 방북 6689명, 방남 809명 등 7498명으로, 전년 115명에 비해 대폭 늘었다.

또 2017년에는 차량 왕래가 전혀 없었지만 지난해 경의선·동해선 육로를 통한 남북 차량 왕래 횟수는 5999회에 달했다.

왕래 인원 증가는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체육교류, 산림협력 등 당국 간 교류협력이 진행되고, 체육·종교·학술 등 민간과 지자체 차원의 교류협력도 추진된 데 따른 것이다.

통일부의 지난해 북한 주민 접촉신고 수리 건수도 사회문화 분야 414건, 남북 경제협력 분야 149건 등 707건으로 전년의 199건에 비해 약 3.5배 증가했다.

그러나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여전하고 개성공단 재개도 이뤄지지 못함에 따라 남북교역의 증가는 미미한 수준으로, 북한에서 반입된 물품의 액수는 1100만 달러, 반출 액수는 2100만 달러에 그쳤다.

2017년 반입과 반출을 합산한 교역액 100만여 달러보다는 증가했지만 개성공단이 가동되던 시절 10억 달러를 상회했던 교역액에는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난해 교역 건수는 반입과 반출이 각각 212건, 487건이었으며, 품목수로는 반입238개, 반출 410개였다.

아울러 지난해 정부 차원의 대북 인도지원은 12억원, 민간 차원의 지원은 65억원 규모였으며, 3년 만에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려 남북 총 170가족, 833명이 상봉했다.

남북 당국간 대화도 2년 만에 재개돼 1월 고위급회담을 시작으로 세 차례의 정상회담 등 총 36차례의 남북회담이 열려 23건의 합의서가 채택됐다.

특히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개소돼 24시간, 365일 소통 시대가 열리는 등 남북대화가 일상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통일부는 평가했다.

이번 통일백서는 남북정상회담 등 남북대화와 한반도정책, 교류협력 등 폭넓은 내용을 담으며, 지난해 백서보다 82쪽이 늘어난 362쪽으로 발행됐다.

권이선 기자 2s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