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전 대통령의 자택이 여섯 차례의 공매 끝에 51억3700만원에 낙찰됐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 18~20일 진행된 전 전 대통령의 자택의 6차 공매에서 낙찰자가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공매 대상은 연희동 95-4, 95-5, 95-45, 95-46 등 토지 4개 필지와 주택·건물 2건 등 모두 6건이다.

이 물건의 최초 감정가는 102억3286만원에 달했다.

그러나 전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와 며느리, 전 비서관 등 3명이 소유자로 올라 있어 낙찰 돼도 명도가 쉽지 않은 점이 처음부터 단점으로 꼽혔다.

게다가 이씨 등이 캠코를 상대로 공매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지난달 서울행정법원에 소송을 제기하고 집행정지를 신청해 상황은 더 복잡해졌다.

이에 지난달 14일 열린 첫 공매에 입찰자가 단 한명도 나오지 않아 유찰된 후, 5차 공매까지 매회 최초 감정가의 10%인 10억2328만6000원씩 낮은 가격으로 공매가 진행됐다.

결국 6차 공매에서 경매가는 최초 감정가의 반값인 51억1643만원에 시작됐고, 시작 가격보다 0.4% 비싼 51억3700만원을 부른 유효 입찰자 1명이 낙찰 받았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