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서영이앤티가 신사업으로 글로벌 제과업체 몬델리즈 인터내셔널의 제품을 국내에 공급하면서 종합식품유통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발판을 다진다.

서영이앤티는 몬델리즈와 국내 독점 수입·판매에 관한 공식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체결한 계약에 따라 서영이앤티는 다음 달 1일부터 호올스, 토블론, 밀카, 캐드베리, 필라델피아 치즈케익 등 몬델리즈의 글로벌 브랜드 5개 제품을 독점으로 수입해 국내에 유통한다.

하이트진로 계열사인 서영이앤티는 생맥주 기자재 제조업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지난 2012년부터 이탈리아 프리미엄 오일 브랜드 올리타리아를 수입해 식품유통 시장에 진출했다.

이번 계약으로 캔디, 초콜릿 등 제과 분야로 카테고리를 확장한다.

허재균 서영이앤티 상무는 이날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진행된 '서영이앤티 몬델리즈 사업발표회'에서 "최근 국산 맥주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고, 가정용 주류 소비가 증가하는 트렌드 등으로 생맥주 기자재 사업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라며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솔루션이 필요했고, 이에 따라 세운 전략은 신사업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글로벌 제과업체 몬텔리즈와의 제휴로 시작한 신사업을 통한 제2의 도약을 이룰 것"이라며 "신사업 운영을 위한 중장기 계획이 성공적으로 실현되면 올해 200억원의 신규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빠른 성장으로 오는 2023년 700억원을 달성하고, 서영이앤티 전체로는 총 150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며 "신사업을 통한 위기 돌파로 성장을 지속하고, 종합식품유통기업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서영이앤티는 유통 채널별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아직 국내에 소개되지 않았던 몬델리즈의 제품을 지속해서 도입할 예정이다.

특히 매년 가파르게 성장하는 온라인 시장 상황에 맞춰 전용 상품을 개발하고, 오프라인 채널을 공략할 기프트 상품과 플래그십 스토어도 선보일 계획이다.

또 몬델리즈 사업 전담 부서를 새로 구성해 더 효율적이고 밀도 있는 사업을 운영하기로 했다.

전국 단위의 주요 도심 지역에 순회사원을 배치해 매장 현장을 직접 관리하는 등 다양한 유통 관리 순회사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단순히 상품을 단순히 유통·공급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판매 촉진까지 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서영이앤티가 독점 공급하는 호올스는 현재 30개국 이상에서 판매되는 전 세계 1위 캔디 브랜드로 최근 호올스 XS로 라인업을 확장했다.

삼각 초콜릿 브랜드로 잘 알려진 토블론은 엄선된 카카오와 멕시코 천연 벌꿀, 쫄깃한 누가를 사용해 140년 동안 스위스에서 직접 생산한다.

밀카는 알프스의 우유와 프리미엄 카카오로 만든 초콜릿 브랜드로 1901년부터 현재까지 유럽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소설 '찰리와 초콜릿 공장'의 모티브가 된 캐드베리는 1855년 영국 왕실 보증을 획득한 전통의 프리미엄 브랜드다.

필라델피아 치즈케익은 필라델피아 크림치즈와 블렌드가 65% 이상 함유돼 풍부한 맛을 낸다.

몬델리즈는 지난 1903년 모기업인 크래프트에서 시작해 호올스 등을 포함해 현재 50개 이상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1조원 이상의 메가 브랜드도 10개 이상 보유하고 있다.

연간 약 250억달러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으며, 2018년 미국 경제전문지 포천이 선정한 글로벌 500대 기업 중 117위를 차지했다.

21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진행된 '서영이앤티 몬델리즈 사업발표회'에서 모델들이 포토월을 배경으로 호올스 XS, 밀카, 토블론, 필라델피아 치즈케익 등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서영이앤티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