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20일 리비아전력청(GECOL)과 450메가와트(MW) 규모의 ‘웨스턴마운틴 복합화력발전소’ 증설공사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우건설 김형 사장과 리비아전력청 압둘마지드 함자 회장이 20일 웨스턴마운틴 복합화력발전소 신규 건설공사 MOU에 서명했다.

사진/대우건설 900MW 규모의 웨스턴마운틴 복합화력발전소는 트리폴리 서남부에서 200km 떨어진 알 하위민드 지역에 위치한다.

이번 MOU로 대우건설은 현재 가동중인 가스터빈발전소에 폐열을 회수하는 열교환기와 스팀터빈(450MW)을 증설한다.

회사는 향후 공사 계약 추진을 위해 현지 조사와 세부 절차를 협의할 예정이다.

이보다 앞선 19일에도 대우건설은 내전으로 인해 2014년 이후 중단된 즈위티나 발전 공사를 재개하기로 리비아전력청과 협약을 맺었다.

이 공사는 기존(500MW) 가스터빈발전소에 폐열회수 열교환기와 스팀터빈(250MW)을 추가로 설치하는 증설공사다.

이번 협약에 따라 대우건설은 현장 준비 작업을 위해 오는 4월 리비아를 방문할 예정이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