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청와대 제공): 21일 반기문 前 유엔 사무총장 접견>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오늘(21일) 미세먼지 범국가기구 위원장을 맡은 입장을 밝히면서 정계 복귀설에 대해 선을 그었습니다.
반 총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야당 대표의 제안을 흔쾌히 수용하고 중책을 맡겨준 대통령의 뜻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는 미세먼지를 이미 국가 재난으로 규정했다. 지척 분간이 안 될 정도의 미세먼지는 재난"이라며 "목표를 세웠으면 달성해야 하며, 정부 부처는 특단의 각오로 미세먼지와의 전쟁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망설임도 없잖아 있었다"며 "많은 분이 우려와 걱정 표했다. 미세먼지는 여러 국내외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해결이 쉽지 않고 해결되더라도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세먼지의 국내외적 배출 원인의 과학적인 규명이 중요하다"며 "원인은 상당 부분 규명됐지만, 과학적 정밀성이 필요하며, 이에 기초해 정확한 해결방안과 다양한 정책적 옵션이 제시될 수 있어 구체적 실천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범국가적 기구를 만든다 해서 미세먼지 문제가 일거에 해결되는 게 아님을 국민도 잘 아실 것"이라며 "개인부터 산업계·정치권·정부까지 국민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 사회적 합의로 해결책을 도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21일 반기문 前 유엔 사무총장 접견> 그는 브리핑 이후 질답시간에 '미세먼지 범국가기구 위원장을 통해 정계복귀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습니다. 대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반 전 총장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반 전 총장께서)'잊어버리고 답변을 안한게 아니고 일부러 답변을 안했다. 그 이야기는 연못구어다. 나무에서 고기를 구하는 연못구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반 전 총장께서)'반기문 재단을 이번에 만들었는데 그 정관에 일체의 정치활동을 금지하도록 했다'고 말했다"며 정치복귀설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