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경 여부는 경기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21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인 빈곤 문제 해결을 위한 재원을 추경을 통해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어르신 지원이 필요하다고 보는데 기초연금뿐 아니라 노인 일자리 등 여러 지원할 수 있는 사업이 있어 사업 진행상황과 우선순위를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추경 편성을 고려하게 되면 검토하겠다"며 "다만 기초연금을 30만원으로 올리는 정부 일정을 따라가는 것이 1차 당면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부유세와 같은 증세가 필요하다는 유 의원 지적에 대해서는 "근로소득세 최고세율을 지난해 올렸기에 70%로 올린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며 "해외에서도 부유세를 채택한 국가가 있고, 채택했다가 철횐한 국가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어 "부유세는 국민 공감대도 짚어봐야 한다"며 "정부는 당장 적극적으로 고려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조연기자 ycho@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