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에 이어 현대해상도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의 컨소시엄에 최종적으로 참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신한금융이 참여하지 않기로 하는 등 주주구성에 변화가 생겨 최종적으로 불참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신한금융은 토스뱅크의 사업방향과 경영진 구성 등을 두고 갈등을 겪으며 최종 불참을 결정했습니다.
당초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비바리퍼블리카와 신한금융, 현대해상, 카페24, 한국신용데이터, 무신사, 직방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었으나 신한금융과 현대해상이 불참을 결정하면서 인터넷은행 신규 인가 절차 전반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박해린기자 hlpark@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