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는 창고형 할인 매장인 트레이더스 월계점이 2010년 트레이더스 개점 이래 최대 매출, 최다 방문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습니다.
트레이더스 서울 첫 점포인 월계점은 개장 첫날인 지난 14일부터 6일간 총 7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목표대비 2배가 넘는 수준입니다. 같은 기간 구매 고객수는 7만5,000명, 방문고객 수는 20만명이었습니다.
이마트 관계자는 "트레이더스 월계는 동일 상권 내 20여개의 유통매장이 경합하고 있는 매장임에도 불구하고 오픈과 동시에 연일 새로운 기록을 세우는 중"이라며 "정확한 상권분석을 바탕으로 창고형 할인점인 트레이더스만의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오픈 첫날 13억 5천만원의 매출 실적을 기록하며 오픈일 최대 매출 기록을 5년만에 갈아치웠습니다. 오픈 당일 월계점 구매 객수도 1만 4천여명을 기록해, 복합쇼핑몰 내에 입점한 하남점과 고양점을 앞서며 전체 트레이더스 중 오픈 당일 최대 객수를 기록했습니다. 오픈 후 첫 주말인 지난 토요일(16일)에는 18억원의 매출을 달성, 역대 최대 일매출을 기록했습니다.
트레이더스 월계점이 ‘최고 매출’, 최다 객수’를 기록하고 있는 이유는 3km 이내의 핵심 상권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원거리 고객인 전략(3~5km)상권과 광역상권(~7km )고객 방문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오픈 첫날 방문 고객의 60% 이상이 도보, 자전거 등으로 이용 가능한 3km 이내의 핵심상권 고객이었던 것과 비교해, 첫 주말의 경우 원거리 고객이 증가하면서 전략상권과 광역상권 고객이 절반에 육박했습니다.
이외에도 월계점 개장 특가 상품으로 준비한 양념토시살은 10톤 가량 판매됐고, 트레이더스 대표 상품인 에어프라이어는 조기 완판됐습니다. 시중가격의 절반 수준인 골든 구스는 입소문을 타고 4일만에 2주 행사물량이 동났습니다 민영선 트레이더스 본부장(부사장)은“트레이더스 월계점의 성공적인 서울 입성을 통해 국내 최고의 창고형 할인점 도약을 위한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다양한 상품과 프로모션을 더해 고객들이 계속 찾고 싶은 지역 내 최고 창고형 할인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