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숙박시설 위험 사각지대 없앤다
거창군은 오는 4월 19일까지 가스 시설을 갖춘 생활형 숙박업소 3개소, 일반형 숙박업소 13개소, 대형목욕장 3개소를 대상으로 국가안전대진단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은 건축, 소방, 전기, 위생, 승강기 등 담당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거창군안전관리자문단이 현장 방문을 통해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시설물의 구조적 안정성 외 법령·규정 준수 여부, 건축·소방 안전시설 설치 관리현황, 전기 차단기 고장 누전 및 전선의 손상, 가스 누출, 공중위생업소의 환기시설 보유여부 등이다.

김경애 위생담당주사는 “국가안전대진단의 철저한 추진을 통해 위생은 물론 인명피해나 안전사고가 미연에 방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거창군은 합동점검 결과 경미한 지적사항은 현지에서 즉시 시정토록하고 중대한 결함이나 위험요인이 발견된 시설에 대해서는 보수 보강 조치 등 사후관리에 힘쓸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