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의 정기 주주총회를 하루 앞두고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이 주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엘리엇은 21일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보내는 서신을 발표하고 "현대자동차그룹 대차대조표를 정상화하고 기업 경영구조 개선과 책임경영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엘리엇의 모든 주주제안에 찬성해달라"고 당부했다.

엘리엇은 "현대차그룹은 경영진 책임을 물을 방법이 없는 상황에서 경영구조 문제가 겹쳐 2014년 한국전력공사 부지를 10조6000억원에 매수하기로 했고 이후부터 부진한 실적을 기록하기 시작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러한 실책으로 인해 가장 큰 손해를 입은 것은 소수 주주들과 현대자동차그룹의 운명에 연금과 저축을 투자한 수많은 투자자들"이라며 "국민연금을 예로 들자면 지난 4년 반 동안 지분 변동이 없었다고 가정할 때 현대차 투자로 인해 2조 원, 현대모비스 투자로 인해 8000억원에 달하는 손해를 입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엘리엇은 "국내 다른 기업군과 비교해도 현대차그룹의 기업 경영구조는 현저히 뒤처진 상태"라며 "현대차그룹은 지분 구조가 개편되지 않은 유일한 국내 대기업으로 여전히 해결방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이 정상화되려면 그룹 대차대조표를 정상화하고 그룹 각 계열사 이사회를 독립성, 경험, 다양성 측면에서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의 정기 주주총회를 하루 앞둔 21일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보내는 서신을 발표하고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은 현대차그룹 서울 양재동 사옥 모습. 사진/뉴시스 엘리엇은 배당금 안건과 관련해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 애널리스트 등도 현대차그룹 대차대조표의 초과자본 상태를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는 일치된 의견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사외이사 추천에 대해서는 "기업 경영구조를 개선하려는 노력으로 각 이사회에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도입하고자 우수한 후보를 추천했다"며 "우리가 추천한 후보는 진정한 의미에서 독립적"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총은 22일 오전 9시 서울 서초구 양재동 사옥 대강당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현대해상화재보험에서 각각 진행된다.

엘리엇은 두 회사 주총에 배당 확대와 사외이사 추천 등 안건을 제안해 현대차그룹 측과 표 대결을 앞두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정몽구 회장과 모비스 등 특수관계인이 29.1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엘리엇은 3.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모비스의 경우 정 회장과 특수관계인 30.17%, 엘리엇이 2.6%의 지분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박준형 기자 ju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