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즈키 이치로(사진·일본·46)가 은퇴를 하겠다고 소속 구단인 시애틀 매리너스 측에 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일본 NHK는 이치로가 전날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개막전에 앞서 구단에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작년 5월 주전에서 제외된 그는 10개월 만인 지난 20일 조국의 도쿄돔에서 열린 MLB 개막전에 9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전날 이치로는 1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한 채 4회 말 수비 때 교체됐다.

이에 일본 팬들은 이치로의 은퇴를 예감한 듯 기립 박수를 보냈고, 시애틀 선수단도 덕아웃 앞에 도열, 악수를 나눴다.

이치로는 덕아웃으로 들어가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조만간 기자회견을 열어 은퇴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치로는 MLB 진출 첫해인 2001년 신인상과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를 휩쓸었다.

작년까지 18시즌 동안 통산 타율 0.311, 3089안타, 117홈런, 780타점, 1420득점, 509도루를 기록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AFP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