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경주 1200m… 신기록 경신하면 3000만원 인센티브[이재현 기자]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24일 ‘스포츠동아배’가 개최된다.

오후 3시 50분에 출발하는 제8경주로, 4등급 국산마만 출전 가능하다.

한국마사회가 선정한 전략 거리 1200m 경주로 신기록 경신 시 인센티브 3000만 원이 걸려있다.

출전마 실력 차가 크지 않아 박빙의 승부가 예상된다.

출전마 중 누가 ‘스포츠동아배’로 숨겨뒀던 실력을 발휘하고 국산 명마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적이 좋은 5두를 소개한다.

▲ 백산포스 (암·4세·한국·R40·김순근 조교사·승률 28.6%·복승률 42.9%) 데뷔전을 제외한 모든 경주에서 순위 상금을 획득해 꾸준히 좋은 성적을 유지 중이다.

작년 8월 1300m 경주에서 전 구간을 1위로 통과해 4등급으로 올라섰다.

부담중량이 51㎏으로 암말이기 때문에 동일 레이팅 수말 대비 2㎏ 낮다는 점이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 질풍같이 (수·4세·한국·R40·신삼영 조교사·승률 50.0%·복승률 50.0%) 지난해 11월에 데뷔한 경주마로 작년 12월과 올해 1월 경주에서 연승, 빠르게 4등급으로 승급했다.

2월에 1200m 경주에 처음 도전해 빠른 출발을 보여줬지만, 막판에 힘이 빠지며 순위가 8위까지 떨어졌다.

지구력 보강이 관건이다.

▲ 에펠 (거·4세·한국·R41·박윤규 조교사·승률 33.3%·복승률 50.0%) 1200m 이하 경주에 5번 출전해 4번을 3위 안에 들 정도로 단거리에 강점이 있다.

최근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일간스포츠배’에서 우승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리드머니’의 형제마다.

같은 마방 4조에서 훈련받아 형제마의 활약이 기대된다.

▲ 언디피티드 (수·4세·한국·R42·우창구 조교사·승률 18.2%·복승률 36.4%) 1200m에 5번 출전해 우승 2번을 포함해 모두 3위 안에 들었다.

지난 2월 1200m 경주에서 이번 경주 경쟁자인 ‘백산포스’, ‘질풍같이’와 맞붙어 셋 중 가장 좋은 성적인 3위를 차지했다.

경주 종반 추입이 좋은 경주마로 4코너 이후 진가를 발휘한다.

▲ 스카이스톰 (수·4세·한국·R36·배휴준 조교사·승률 9.1%·복승률 27.3%) 직전 3번의 경주를 준우승 2번, 3위 한 번으로 마쳤다.

출전마 중 레이팅이 가장 낮은 36이지만 최근 상승세라면 복병마다.

특히 ‘스포츠동아배’와 동일거리인 1200m 경주에 지난해 7월 도전해 2위와 7마신(약 16.8m)차로 우승한 전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