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북 전주의 음식 조리법과 손맛이 타임캡슐을 통해 50년 뒤 후손에게 물려주게 됐다.

전주시는 21일 오후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전주음식 명인, 명가·명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음식 타임캡슐 봉인식을 가졌다.

이번 타임캡슐 봉인은 전주음식의 맛을 보존·계승하고 역사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전주시는 지난해 4월부터 시민을 상대로 관련 자료를 수집해왔다.

타임캡슐에 보관한 자료는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전주음식 명인·명가·명소와 향토음식점, 전주음식창의업소 등과 종부의 내림음식, 전통 가정식, 요리법 등 101가지다.

식당이나 종가의 의미 있는 음식자료와 비법, 후손에게 남기고 싶은 음식 스토리 등도 함께 담았다.

타임캡슐은 천년의 생명력을 지닌 것으로 알려진 전주한지로 제작했다.

캡슐은 2068년까지 50년간 한국전통문화전당 한식자료실에 보관하며, 전주음식 아카이브 자료로도 활용한다.

전주시는 2012년 세계에서 네 번째로 유네스코 음식 창의도시에 선정된 이후 지역 고유 음식인 한식의 계승과 창의적인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전주음식 타임캡슐 사업도 이의 일환으로 기획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세계에서 인정받는 우수한 전주 음식문화를 50년 후 후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해 그 가치를 드높이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주의 뛰어난 문화와 전주다움을 지키고 발전시켜 도시의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