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가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동 모처에서 열린 YG엔터 주주총회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버닝썬 사태'로 논란이 된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의 친동생인 양민석 YG 및 YG플러스 대표이사에 대한 재선임 안건이 상정됐다.

양 대표이사는 빅뱅 승리의 성접대 의혹 및 YG 국세청 특별세무조사와 관련해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