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에게 자주 나타나는 질환으로 만성피로나 불면증과 같은 질환이 있다.

하지정맥류도 이러한 질환중 하나로 다양한 문제를 유발하기에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

하지정맥류는 방치하면 계속해서 통증, 부종 등의 증상이 심각해지며 합병증을 유발하게 되어 결국은 수술을 해야 하는 진행성 질환이다.

다리에 나타나는 하지정맥류가 중요하게 여겨지는 것은 다리가 그만큼 중요한 기관이기 때문이다.

신체에서 중요하지 않은 부위가 없지만 다리는 제2의 심장과도 같은 역할을 하며 몸을 지탱한다는 점에서 중요성이 더욱 높다.

오랫동안 다리를 사용하면 여러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데 이런 증상은 하지정맥류를 의심할 수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대표적으로 다리부종, 저림, 붓기, 통증, 혈관 이상, 종아리근육경련 등 여러 가지 하체혈액순환 문제로 인한 질환이 나타난다면 주의해야 한다.

이런 증상이 나타날 때 대수롭지 않게 넘기면 심부정맥혈전증, 정맥염, 하지불안증후군, 혈관부종, 모세혈관 확장증, 피부궤양, 색소침착, 하지파행증 등의 합병증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하지정맥류는 대부분 심부정맥보다는 표재정맥이나 복재정맥 쪽에서 많이 나타난다.

하지정맥류의 초기증상은 대부분 다리실핏줄의 문제로 나타나게 되고 증상이 진행될수록 점차 굵은 혈관의 문제로 발생하기도 한다.

그래서 하지정맥증상은 가급적 빠르게 개선해주는 것이 좋으며 혈관기형 등 하지정맥류가 어느 정도 진행되고 나서 나타나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방지해주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정맥의 문제를 개선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줄 수 있도록 혈류개선을 해주도록 해야 한다.

가끔 심각하게 ‘다리가 가려워요, 종아리가 부어요, 다리가 쑤셔요’라는 식으로 다리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이는 평상시 하지정맥류 예방을 해야 한다는 적신호가 켜진 것이기에 증상이 더욱 악화되지 않을 수 있도록 예방책을 시행해야 한다.

예방책으로는 마사지나 평상시 하지정맥류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며 하지정맥류를 방지할 수 있는 압박스타킹을 착용하는 것이 있다.

다리가 붓거나 통증이 느껴지고 저리는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다리가 피곤해서 그런 것이라고 넘어가는 경우도 흔하게 볼 수 있다.

그러나 하지정맥류는 방치하면 방치할수록 합병증을 불러오는 무서운 질환이다.

도움말 : 더행복한흉부외과 박준호 원장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