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FC서울에서 활약했던 콘사도레 삿포로 공격수 안델손(25)이 일본 귀화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전문 매체 ‘ESPN 브라질’과 인터뷰한 안델손이 연일 화제다.

그는 “한국과 일본은 가깝기 때문에 문화나 생활면에서 비슷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그렇지 않았다.이적은 실패였고, 후회한다”고 고백했다.

그도 그럴 게 안델손은 지난해 FC서울로 1년 임대 이적해 리그 30경기 동안 단 6골밖에 기록하지 못했는데, 올해 삿포로에서는 4경기 5골을 터트리며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에 안델손은 “한국은 날 반기지 않았다.반면 일본은 축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를 신경써준다”라며 “K리그는 기본적으로 힘을 요구하는데, 많이 뛰는 게 전부다.J리그는 전술과 기술을 중요하게 생각한다.일본 축구가 한국 축구보다 수준이 높다”라고 평가했다.

안델손의 일본 사랑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일본 매체 ‘풋볼 존’ 등의 보도에 따르면 그는 일본 귀화까지 원하고 있다.

선수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일본 생활에 만족해 계속해서 거주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