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비 334백만원 올해 첫 지원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3월 22일 농업기술센터 세미나실에서 청도군, 교육청 및 관내 5개교 고등학교 급식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고등학교 급식지원 지침시달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민선 7기 이승율 청도군수의 공약사업이며, 2019년 처음으로 시행되는 사업으로 기존 초‧중학교 의무급식은 전면 실시되고 있으나, 고등학생은 지원받지 못함에 따라 군비 334백만원을 편성하여 급식비의 50%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엘뉴스 이로 인해 학생1인당 학부모의 연간 약 33만원 가량 부담을 줄여 주는 효과와 더불어 우리 학생들에게 양질의 급식을 제공하게 되며 농축산물을 생산하는 농민에게는 안정적인 판로와 소비확대를 통한 수급안정과 농가소득 증대에 도모할 것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부유하든 가난하든, 권력이 있든 없든 차별없이 관내 모든 학생들에게 보편적 무상급식을 제공함으로써 ‘복지 청도, 행복 청도’ 건설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또한 향후 순차적으로 전면 무상급식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