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심형탁이 4년에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하차한다.

22일 오후 방송된 '두시탈출 컬투쇼' MC 김태균은 방송 말미 "아쉬움만 가득했다"며 "4년을 함께 한 심형탁이 오늘 마지막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심형탁은 "나이를 조금씩 먹으면서 마음에 병이 조금씩 커졌다.잠시 휴식 기간을 가지려 한다"며 하차 소식을 전했다.

또 "도라에몽을 좋아하는 배우로 알려준 것도 '컬투쇼'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김태균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심형탁이 유명해졌다.너무 좋았다"며 제작진이 준비한 선물을 건넸다.

선물은 도라에몽이 그려진 감사패였다.

심형탁은 "평생 간직하겠다.제가 괜찮아지고 기회가 된다면 꼭 돌아오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방송이 끝난 후 심형탁은 자신의 SNS에 "그동안 컬투쇼 금요일 '덕이' 들어주셔서 감사하다.다시 라디오로 돌아가는 날까지 열심히 살겠다.앞으로도 '컬투쇼' 많이 많이 사랑해달라. 우리 제작진 가족이 준 소중한 도라에몽 트로피는 제일 잘 보이는 곳에 놓고 영원히 간직하겠다.모두 모두 사랑한다"고 하차 소감을 밝혔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