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만병통치약이라고 불리는 '기적의 차' 실체를 알아본다! # 모든 병을 고쳐준다는 기적의 차, '전설차'를 믿는 사람들 지난 2월 지방의 한 식당. 참가비 30만원을 내야만 들어올 수 있다는 이른바 <건강교실>에 100여 명의 사람이 모여들었다. 1박 2일로 진행되는 이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행사운영진이 주전자에 담긴 차를 나눠주는 순간이다. 큰 그릇에 따라주는 차를 열 그릇 이상 마셔대는 사람들은 바닥에 흘린 차 한 방울도 아까워 피부에 바르기까지 하는데...
"3층에서 떨어진 사다리에 머리를 맞고도 아무렇지 않았어요" "머리가 깨졌는데 이 차를 마시고 나니 뼈가 다시 붙었어요" - 전설차의 효능을 믿는 사람들의 간증 이들이 이토록 찬양하는 차의 이름은 이른바 <전설차>. 7천 년 전부터 비밀리에 전수되어 오던 이 기적의 차를 만들었다는 이는 박 원장이라고 불리는 사람이었다. 이 건강 교실에 참가한 사람들에게 마치 신처럼 떠받들어지고 있는 박 원장.
그런데, 그에겐 아주 특별한 능력이 있다고 한다. 이른바 암맥이라는 걸 짚어 암 진단을 할 수 있다고 한다. 진맥만 한번 해도 암이 걸렸는지 진단할 수 있다는 그는 대학병원에서 치료가 불가능하다는 사람도 열 중 아홉은 전설차로 고쳤다고 주장한다. 믿기지 않는 박 원장의 주장을 믿고 따르며 전설차에 빠진 사람들, 과연 전설차의 비밀은 무엇이고 박 원장, 그는 누구인가? # 1억 주고 마시는 곰팡이 차 그런데 이 건강교실에서 이상한 광경을 목격했다. 차를 마신 사람들이 줄줄이 화장실로 가서 구토와 설사를 하고 있는 것. 박 원장은 이것이 병이 치료되는 과정에서 보이는 <명현 현상>이라고 사람들은 안심시키고 있었다. 게다가 항아리에 전설차를 담아두고 며칠 지나 곰팡이가 피면 약효가 더 좋아진 거라며 곰팡이 핀 차를 마시는 것이었다.
'궁금한이야기Y' 제작진이 전설차를 검사해 본 결과 액상차 식품부적합 기준이 100마리인 세균의 수가 무려 6400만 마리가 발견됐다. 또한 300여 가지가 넘는 희귀한 약초를 구해 끓였다는 전설차의 재료는 시장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싸구려 약재들. 그런데도 이들은 약재값 명목으로 투자금을 유도하며 1억 원을 내면 가족들의 참가비를 할인해 주는 이른바 할인 찬스까지 제안하고 있었는데... 결국 투자를 한 사람들은 1억 원을 내고 싸구려 약재로 만든 곰팡이 차를 마시고 있는 셈이었다.
"여긴 UN 감사실장도 와서 치료받고 싱가포르 대사도... 세계적인 사람들 다 치료받았어" "대통령 자문위원회 와서 역대 이거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경호원 둘 붙여주고" "홍콩 한의대 대표가 와서 기절초풍하네 이럴 수가!" -박 원장의 말 中 전설차의 약초 값을 감당하기에 회비는 터무니없이 적어 늘 손해를 보면서도 사람들의 건강을 위한 사명감 하나로 일을 하고 있다는 박 원장. 그런데 그를 알고 있다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달랐다. 박 원장의 제안을 믿고 사업에 투자했다가 돈을 돌려받지 못해 거액의 사기 피해를 당했다는 사람들의 호소가 쏟아졌다. 박 원장은 그 일로 2년간의 수감생활을 마치고 나와서 이번엔 기적의 차를 만드는 재야의 명의로 변신한 것이다.
22일(오늘) 저녁 8시 55분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만병통치약이라고 불리는 전설차의 실체와 무엇이 박 원장에 대한 맹목적인 믿음들을 만들어내는지 그 이면을 추적해본다.
'궁금한이야기Y' 전설차 (사진=SB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