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으로 세 차례 적발된 현직 검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형진휘)는 지난 20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김모(55) 서울고검 검사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22일 밝혔다.

김 검사는 1월27일 오후 5시45분쯤 음주상태에서 서울 서초구 서초동 본인 아파트에 주차하려다가 다른 차를 긁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그는 차에서 내린 피해자의 문제 제기를 무시하고 집으로 들어갔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도 거부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음주 측정 결과 김 검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치인 0.264%였다.

그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것은 세 번째다.

2015년 인천지검 차장검사 시절 혈중알코올농도 0.179% 상태로 운전하다가 서울고검으로 전보됐다.

김 검사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2017년 수원지검 여주지청장 시절에도 혈중알코올농도 0.09%의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가 적발돼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김 검사에 대한 해임을 법무부에 청구했다.

한편 경찰은 음주운전을 하다가 앞차와 추돌사고를 낸 서울고검 정모(62) 검사를 이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정 검사는 지난 1월 23일 오전 8시30분쯤 서초동 중앙지법 앞 도로에서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

경찰이 정 검사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 정지 수준인 0.095%가 나왔다.

염유섭 기자 yuseob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