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남재현이 22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친구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김용만은 남재현에 대해 "3대 불가사의가 있다.약간 어눌하시잖나. 말씀하시는 게. 근데 이분이 서울대 입학생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에만 쭉 살았다.세 번째, 정말 소문난 명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남재현은 "힘들면 얘기하라. 주사 갖고 오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남재현은 "제가 방송에선 얼굴도 밝고 자유분방하고 하지만 어릴 때는 그러지 못했다.내성적이고 소심하고 그랬다.초등학교 때 그랬다.돌이켜 보니까 김효영이라는 그 친구만 생각나고, 유일하게 내가 가깝게 지내고 나를 많이 잘 대해줬다"고 말했다.

남재현은 또 "그 당시 네 살 때부터 어머니와 헤어져서 살고 있던 시절이다.저희 아버님은 결핵을 앓고 계셔서 수술하고 요양원도 많이 들어가 계시고 그런 시절이었다.외할머니 밑에서 자란 시절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그 초등학교 6학년 때 효영이라는 친구를 만났는데 굉장히 활발하고 리더십도 있다.성격도 영향을 많이 받았고 그 친구를 통해서 많이 바뀌게 됐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남재현은 SBS '백년손님' 등을 통해 국민 사위로 떠오른 바 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