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벚꽃 자생지, 제주에서 펼치는 새봄의 향연’이란 주제로 열리는 2019 제28회 왕벚꽃축제가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제주시 애월읍 장전리와 삼도1동 전농로 일대에서 열린다.

개막 공식행사는 30일 토요일 오후 7시 애월읍 장전리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장전리 일원에서는 각종 공연·체험 프로그램, 플리마켓, 먹거리 장터 등이 운영되고 거리에 야간 경관조명을 비춰 분홍빛 꽃비가 내리는 황홀한 장관을 연 출할 예정이다.

또 포토존을 마련해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온 관광객과 도민들이 즐거운 추억을 남길 수도 있다.

삼도1동 전농로 일원에서도 29일부터 일부 구간(전농로 사거리∼남성로터리)을 차없는 거리로 운영해 다양한 길거리 공연과 다채로운 체험행사를 운영한다.

제주에는 왕벚꽃축제가 열리는 제주시 전농로와 장전리 외에도 제주대 입구, 삼성혈,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녹산로·예래동·위미리 일주도로 등이 벚꽃 명소로 알려져 있다.

기상업체 케이웨더에 따르면 올해 벚꽃은 제주에서 29일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