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부터 6월까지 전국에서 입주하는 아파트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 가량 줄어든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4∼6월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작년 동기 대비 11.9% 감소한 9만5천155가구로 집계됐다.

서울의 입주 물량은 8천652가구로 작년 대비 3.4% 증가했다.

하지만 4∼5월 나오는 물량은 대부분 도시형 생활주택이나 공공임대인 행복주택이다.

5월까지 입주하는 일반 아파트는 4월 용산구 효창동 롯데캐슬 센터포레(478가구), 5월 중랑구 삼봉동 베스트원(114가구)밖에 없다.

6월에는 강동구 명일동 래미안 명일역 솔베뉴(1천900가구)와 관악구 봉천동 e편한세상 서울대입구(1천531가구), 동대문구 휘경동 SK 뷰(900가구), 성북구 장위동 래미안 장위1(939가구) 등이 나온다.

지역별로 4∼6월 수도권 입주 물량은 4만7천191가구로 작년보다 10.7% 줄고 지방은 4만7천964가구로 13.0% 감소한다.

수도권에서는 4월 용인 신갈 1천597가구, 시흥 은계 1천445가구 등 1만1천366가구가 입주한다.

5월에는 수원 광교 2천231가구, 시흥 배곧 1천89가구 등 1만564가구, 6월엔 안산 단원 4천30가구, 평택 소사2 3천240가구 등 2만5천261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은 4월 경북 구미 3천880가구 등 1만6천219가구, 5월 강원 원주 1천716가구등 1만5천472가구, 6월 창원 중동 2천867가구 등 1만6천273가구가 입주할 계획이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