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감위, ‘도박중독의 연속적 관리체계 구축 재활사업 추진 공개토론회’ 성료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위원장 강원순, 이하 사감위)와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원장 황현탁, 이하 센터)가 ‘제 3차 사행산업 건전발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맞춤형 재활 서비스 기반 구축 방안을 마련함에 따라, 올해부터 도박중독 회복자 치유 서비스의 정책적 사각지대 가 해소될 전망이다.

사감위와 센터는 지난 14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 회관에서 ‘도박중독의 연속적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재활사업 추진 공개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도박중독자와 가족을 비롯한 관련 연구자, 시민단체, 중독재활시설 및 치료전문병원 등 관계기관 전문가 및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자 마련됐으며, 참석자들은 새롭게 추진되는 재활사업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날 토론에 참여한 도박중독 회복자의 가족인 김미숙씨는 도박중독자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도박을 조장하는 환경 문제를 지적하며 재활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관계기관 및 학계 전문가들은 도박중독자들이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도박중독의 수준과 양상을 고려한 재활서비스 운영방안을 제시함으로써 도박중독 재활사업의 첫발에 힘을 실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