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 마운드에 선다.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박찬호는 2001년 LA 다저스, 2002년 텍사스 레인저스 시절 개막전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한국선수로는 17년 만에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서게 됐다.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23일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릴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시범경기에 앞서 류현진을 개막전 선발투수를 확정했다고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가 밝혔다.

이로써 류현진은 오는 29일 오전 5시 10분 LA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시즌 개막전에서 처음 개막 선발 투수로 나서는 영예를 안았다.

상대 선발은 잭 그레인키다.

올해로 메이저리그에서 7번째 시즌을 맞는 류현진은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부상으로 시즌 개막 전력에서 이탈함에 따라 기회를 잡게 됐다.

그동안 다저스 개막 선발투수로 유력했던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는 시간 부족으로 준비를 하지 못해 제외됐다.

로버츠 감독은 두 투수가 개막전에는 나서지 않는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지역 언론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류현진의 개막전 등판 소감을 전했다.

류현진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정말 특별한 일이다.미국에서 처음으로 개막전 선발 기회를 얻게 됐다.이번 기회를 살리겠다"고 호투를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