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엔터테인먼트 기업 봉봉은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웹툰과 합작한 인터랙티브 게임 플랫폼 서비스 '메이비'를 다음 달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봉봉은 네이버 웹툰 내 인기 웹소설 및 웹툰 주인공들과 메신저 형식으로 대화하며 사용자들이 직접 본인만의 스토리를 만들어 나가는 인터렉티브 게임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봉봉과 네이버웹툰은 합작사 시나몬게임즈를 설립했다.

특히 메이비는 사용자가 본인만의 스토리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는 점 외에도 기존의 웹툰이나 웹소설과 달리 다양한 동작과 표정 그리고 의상이 표현된다.

봉봉 김종화 대표는 "앞으로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잠시나마 웃고 즐기며, 서로 그 즐거움을 나눌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것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이비는 안드로이드와 iOS 앱을 통해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