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월드투어 홍콩 콘서트에서 보여준 뷔의 퍼포먼스는 에너지가 넘치고 그의 팔색조 매력이 돋보인 무대였다.

뷔는 지난해 마마(MAMA) 인터뷰에서 똑같은 곡이라도 매 공연마다 늘 새로운 무대를 위해 노력하고 도전하는 것이 과제라고 밝혔는데 이번 홍콩 콘서트에서 이를 증명하듯 곡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뷔의 표정과 조금씩 다른 동작과 제스처는 관객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지난 20일 열린 홍콩 콘서트에는 뷔와 대표 절친으로 알려진 배우 박보검이 응원차 공연장을 찾아 큰 화제가 되었는데 홍콩의 4대 일간지 중 하나인 명보신문(Ming Pao)과 HK01(香港01)를 비롯해 대만 언론 ET 투데이, 코스모폴리탄 필리핀, 인도네시아 뉴스포털 트리뷴, 비바 뉴스 등 다수 매체가 이들의 아름다운 우정에 대한 기사를 쏟아냈다.

이들 해외매체는 방탄소년단 뷔를 응원하기 위해 참석한 박보검의 무대 관람 모습을 소개하고 뷔와 박보검의 인연, 그리고 서로 응원하는 우정에 대해 훈훈한 기사를 전했다.

코스모폴리탄은 박보검이 뷔의 본명인 김태형의 “태”가 인쇄된 슬로건과 응원봉을 손에 쥔 사진을 게재하고 “그는 가장 열심히 응원하는 팬”이었다”라고 언급했고, 트리뷴 뉴스는 방탄소년단 뷔의 솔로 공연에서 박보검이 “심지어 노래까지 따라 부르는 진정한 팬의 모습을 보였다”라고 보도했다.

ET 투데이는 “박보검은 방탄소년단 뷔를 보기 위해 과거 서울 콘서트에도 거의 빠지지 않았고 이렇듯 해외 무대에도 그 모습을 드러내는 등 우정을 과시하고 있다”라고 소개했고 비바 엔터테인먼트 또한 “두 사람은 서로의 진정한 팬”이라 밝혔다.

북미매체 코리아부도 박보검이 최근 방탄소년단 콘서트에 참석하며 뷔와의 우정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며 “박보검과 뷔가 우정을 보여주는 장면을 목격한 사람들은 박보검과 방탄을 한자리에서 볼수 있어 정말 축복 받았다”라는 기사를 올리기도 했다.

이번 홍콩 콘서트는 방탄소년단 뷔의 귀여움부터 섹시 카리스마까지 넘나드는 압도적인 무대 장악력과 더불어 뷔를 응원하기 위해 콘서트 1인 열혈팬을 자처한 박보검과의 진한 우정 또한 크게 주목받고 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