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4시 25분쯤 경남 삼동면 명지리 수곡마을 인근 도로를 달리던 관광버스가 갓길 가로수에 추돌했다.

이 사고로 탑승객 44명이 경상을 입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서울에서 경남 남해 보리암으로 단체 관광을 가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갑자기 뛰어든 고양이를 피하려다 가로수를 들이받았다"는 버스 운전기사의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