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방문한 팀 쿡 애플 CEO가 중국 경제의 지속적인 개방을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은 23일 팀 쿡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개발포럼'에 참석해 중국의 지속적인 개방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팀 쿡은 "우리는 경제 개방이 모든 잠재력을 발휘하고자 하는 중국뿐 아니라 세계 경제의 번영에도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팀 쿡의 발언은 중국 업체와의 경쟁과 휴대전화 교체 주기 증가로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되면서 애플의 중국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애플이 중국에서 2019 회계연도 1분기(2018년 10∼12월)에 올린 매출은 131억7천만 달러(약 15조3천800억원)로 전년 동기 179억6천만 달러(약 20조690억원)보다 무려 27%, 거의 50억 달러(약 5조5천900억원)나 감소했다.
이 같은 실적을 발표하기에 앞서 팀 쿡은 지난 1월 투자자에게 서한을 보내 미·중 간 무역 갈등에서 빚어진 중국 매출 부진으로 1분기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바 있다.
로이터는 시장 개방을 지속할 것이라는 중국 정부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일부 분석가들은 경제 통제를 강화하고 국영기업의 역할을 강조하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체제에서 중국 경제 개혁의 지연이나 정체를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