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흔적을 남기지 않고 사라진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 가족은 “사건이 국민에게 잊히는 게 두렵고 잊혀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실종된 최성희(36·여)씨의 어머니 김모씨는 2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딸의 연락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면서 “거의 3년이 지나도록 생사를 모르니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며 하루하루 애타게 살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부의 실종에 누군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추측하며 스스로 잠적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았다.

김씨는 “딸이 잠적하려고 했다면 무엇이든 준비를 했을 텐데 살림살이를 그대로 놔뒀고, 실종 전날 장을 봐서 물건을 냉장고와 식탁에 두기도 했는데 이건 잠적할 사람의 행동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속이 깊어 말을 잘하는 아이는 아니었지만 스스로 사라질 이유는 손톱만큼도 없고, 지금까지 나타나지 않을 이유도 없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매일 경찰서를 찾아가 수사상황을 물었고, 사건이 막다른 골목에 부딪히며 검찰에 넘어갔을 때는 검찰을 찾아가 딸을 찾아달라고 애원했다고 한다.

경찰이 부부실종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한 사위의 전 여자친구는 최근 노르웨이에서의 국내 송환이 무산됐다.

실종자의 가족들은 전 여자친구가 부부 실종 당시 국내에 들어와 있었으며 현금만 썼다는 점에서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김씨는 “이 사건이 잊히면 우리 딸은 또 한동안 국민들에게 잊히게 된다“면서 “이 사건이 잊히지 않도록 하려는 것이 제가 언론 인터뷰에 응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부부 실종사건은 2016년 5월 부산 수영구 한 아파트에서 거주하던 전민근씨와 부인 최성희씨가 사라진 사건이다.

당시 부부는 결혼 6개월 차 신혼부부였다.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이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했지만, 부부가 집 안으로 들어간 흔적만 있을 뿐 나간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채 사라졌다.

경찰은 주변인 탐문을 통해 실종된 남편 옛 여자친구인 A씨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하고 노르웨이 거주 중인 A씨를 국내로 송환하려 했지만, 노르웨이 법원이 불승인 결정을 내리면서 조사가 이뤄지지 못하는 상황이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