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투약 장소로 지목된 병원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H 성형외과에 경찰 인원을 투입해 진료기록부, 마약부 반출입대장 등을 입수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본래 자료제출을 요구했으나 병원측에 지속적으로 자료 제출을 거부하자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수사 인력이나 압수수색 결과는 압수수색이 끝나는 대로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됐다.

김청윤 기자 pro-verb@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