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계열 상장사가 보유한 토지의 장부가액이 73조원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그룹 소속 상장사 95개사의 2018회계연도 감사보고서(별도 기준)를 분석한 결과 이들 회사의 업무 및 투자용 토지 장부가액은 총 73조4천26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의 73조6천600억원보다는 0.3%(2천340억원) 줄어든 것이다.
용도별로는 업무용 토지 장부가액이 65조800억원으로 0.4%(2천420억원) 늘었고 투자용 토지 장부가액은 8조3천470억원으로 5.4%(4천760억원) 감소했다.
재벌닷컴은 "일부 기업이 재무구조 개선 등을 위해 토지를 처분했고 지난해 크게 오른 공시지가가 아직 반영되지 않아 10대 그룹 상장사의 토지 장부가액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사대상 가운데 현대차그룹을 비롯해 SK, LG, 포스코(POSCO), 농협, 현대중공업 등 6개 그룹은 보유 토지 가액이 증가했고 삼성, 롯데, GS, 한화 등 4개 그룹은 감소했다.
이중 현대차그룹의 보유 토지 가액이 전년도보다 0.1%(340억원) 증가한 24조5천21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현대차그룹은 2014년 10조5천억원에 매입한 삼성동 옛 한전 부지 인수를 2015년에 완전히 마무리한 뒤 2016년부터 10대 그룹 중 최고 '땅 부자' 자리를 지키고 있다.
2위인 삼성그룹의 토지 가액은 14조4천220억원으로 전년도보다 5.90%(8천980억원) 줄었다.
삼성물산이 재무구조 개선 목적으로 서초 사옥을 부동산투자회사에 매각하는 등 일부 계열사들이 토지를 처분한 영향이 컸다.
3위인 롯데그룹의 보유 토지 장부가액은 0.6%(690억원) 감소한 10조7천350억원이었다. 투자용 토지 가액은 21.2%(1천880억원) 증가했으나 업무용 토지 가액이 2.6%(2천510억원) 감소했다.
LG그룹은 3.4%(2천90억원) 증가한 6조2천970억원으로 4위였고 현대중공업그룹은 3.0%(1천410억원) 늘어난 4조8천810억원, SK그룹은 6.8%(3천120억원) 불어난 4조8천620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기업별로는 현대자동차가 10조6천310억원으로 1위였고, 삼성전자가 7조8천250억원, 롯데쇼핑이 7조5천340억원으로 각각 2∼3위에 올랐다.
이밖에 기아차(4조6천890억원), 현대제철(3조6천590억원), 현대중공업(3조5천240억원), 현대모비스(3조5천180억원), LG전자(2조3천550억원), 삼성생명(2조440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 강남구, 현대차 105층 신사옥 조감도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