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을 육성·발전시키자는 건 기업뿐만 아니라 정부도 같은 생각인데요. 그런데 암호화폐는 인정할 수 없다? 정부는 현재 블록체인은 되고 암호화폐는 안 된다는 모순된 태도를 취하고 있는데, 암호화폐 또는 암호화폐공개가 탈중앙화된 블록체인을 굴러가게 하는 핵심 동력임을 생각하면 근시안적 태도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오늘은 이혼할 수 없는, 이혼하기 어려운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관계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국내에서는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사고팔며 시세 차익만을 노리는 투기의 형태로 지난 한 해 몸살을 앓기도 했습니다.

불투명하고 과장된 프로젝트로 투자자들을 끌어 모아 다단계 암호화폐 사기로 많은 피해자를 양산하는 문제가 벌어지고 했죠. 이 같은 현상은 "건강한 블록체인 기술 생태계를 위해서는 암호화폐를 인정하면 안 된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사례일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니다'에 무게가 실립니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동전의 양면처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로 보이기 때문이죠. 장동인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는 "지금까지 IT 기술 중에서 화폐(돈)와 직접적으로 연관된 기술은 블록체인이 유일하다"며 "블록체인 기술이 확산되는 데 암호화폐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블록체인 액셀러레이터 '디블락'의 오현석 대표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분리할 수는 있지만 암호화폐와 분리된 블록체인 기술은 가치를 지니지 못한다"고 말합니다.

비트코인을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블록체인은 기술이고, 비트코인은 암호화폐입니다.

비트코인을 만들기 위해 탈중앙화, 분산, 신뢰를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것이죠. 중앙화, 권력집중의 경제시스템에서 벗어나자는 움직임에서 비롯된 게 블록체인인데, 블록체인 생태계에는 권력의 많고 적음과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각자 지닌 컴퓨팅 파워와 자원으로 블록을 연결하면 거래 수수료와 블록을 보상으로 받습니다.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블록 연결 작업에 기여한 만큼만 보상을 받는 것입니다.

보상의 개념인 암호화페는 이 같은 네트워크 채굴로 구축되는 블록체인 생태계의 보안을 강화하고, 더 빠른 속도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핵심 요소입니다.

이처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불가분의 관계인데요. 현실로 눈을 돌려보면 정부의 태도를 이해하기 어려워집니다.

IT·금융 등 업계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정부 또한 블록체인을 차세대 핵심 사업으로 꼽는데 이견은 없습니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의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민간주도 87억원 규모의 민간 주도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우리나라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민간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정부는 기술·인력·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체계를 만들기 위해 정책적 지원을 통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같이 블록체인 육성을 외치고 있는 정부이지만 암호화폐 공개는 금지돼 있는 상황입니다.

투자 위험성이 높고, 국제 규율도 확립돼 있지 않다는 게 이유입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두나무, 스트리미(고팍스) 등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업체들에 대한 벤처인증을 취소하기도 했죠. 벤처인증에서 제외되면서 이들 업체들에 대한 세제·금융 등 관련 혜택이 사라졌습니다.

블록체인 산업 전반에 대한 낙인 또한 계산 해봐야 할 부작용입니다.

다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생각해봅니다.

한 관계자는 지난해 암호화폐 다단계 등 광풍이 지나가면서 배드(bad) 플레이어들은 많이 사라지고 정리됐으며, 굿(good) 플레이어들만 대다수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입을 모읍니다.

블록체인 산업의 진정한 육성·발전을 위해 암호화폐 공개에 대한 정부의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정립돼야 하는 시점이 바로 지금이 아닐까요. 서울 중구 가상화폐 거래소 사이트 영업점 앞 전광판의 모습.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