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이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이하 인기협) 13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한 대표는 12대 협회장에 이어 13대 협회장직을 연임하게 됐다.

그의 임기는 2021년 3월까지다.

인기협은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페이스북코리아 본사에서 ‘2019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기총회에는 네이버를 비롯해 카카오, 이베이코리아, 엔씨소프트, 페이스북코리아 등 국내 주요 인터넷기업 대표 및 임원 50여명이 참석했다.

2018년 사업평가 및 2019년 사업계획 등이 안건으로 상정됐다.

인기협은 올 한해 규제 개선을 위한 5대 당면과제를 선정해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인기협은 올 한해 규제개선을 위한 5대 당면과제를 선정하여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5대 당면과제로는 인터넷 서비스 관련 주요 핵심 이슈인 △부가통신사업자 ‘실태조사’ 범위 합리화 △부가통신사업자 ‘망비용’ 수준완화 △역차별 해소를 통한 ‘균형규제’ 실현 △게임 등 과몰입 문제에 대한 대응 △전자상거래법, 개인정보보호법 전면 개정 대응 등을 선정해 인터넷산업 규제환경 개선을 위해 앞장설 계획이다.

아울러 인터넷산업 현안을 논의하고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굿인터넷클럽, 인터넷리더클럽 등 다양한 활동도 지속 운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인기협은 최근 렌딧, 8퍼센트, 팝펀딩 등 마켓플레이스금융기업과 페이스북코리아, 우버코리아 등 글로벌 기업에 이어 넷플릭스코리아도 신규 회원사로 받아들여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OTT협의회 등 신규 협의회 활동도 구성할 예정이다.

한성숙 협회장은 “인터넷산업의 대표성 있는 협회의 회장직을 연임하게 돼 책임감을 느낀다”며 “인기협은 다양한 인터넷 산업군이 함께 모여 있는 만큼 함께 혁신하고 글로벌 환경에서 같이 성장할 수 있는 제도적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