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배우 지창욱 측이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공개된 일명 ‘린사모’와 함께 촬영한 사진에 대해 해명했다.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스포츠월드 DB,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장면 앞서 2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클럽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로 알려진 린사모의 정체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이 과정에서 린사모가 승리, 지창욱 등 한국 연예인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다정하게 얼굴을 맞대고 찍은 사진으로 인해 지창욱은 클럽 버닝썬, 린사모 등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루머에 휩싸였다.

hjlee@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