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철수에 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추가 대북제재 철회 지시를 놓고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놓으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대북제재 철회 지시에 강조점을 두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간 대화 가능성 등 긍정적인 측면을 부각하는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끌려다니다 한미동맹 균열 조짐까지 초래했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23일 구두 논평에서 “북한에 대한 추가제재 계획을 트럼프 대통령이 철회한 것은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불발 이후 북미 간 대화를 지속해 북한의 비핵화를 성사시키겠다는 그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북한 김정은은 하노이 회담에서 미국에 뺨 맞고 대한민국에 화풀이하고 있다”며 “아직도 청와대와 문 대통령은 제대로 된 현실 인식도 못한 채 중재자니 촉진자니 망상에 빠져 있다”고 꼬집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와 관련해 “우리와는 아무 상의도 없는 북한의 일방적인 철수는 참담한 결과”라며 “이게 이 정부가 북한에 그렇게 정성 들인 결과인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 성주사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제라도 문재인정부는 북한에 대한 환상을 버리고 냉철하게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