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신용조회회사와 채권추심회사 등 국내 신용정보회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년 전보다 29.2% 증가했다.

신용조회서비스 이용 고객의 확대와 기술신용평가(TCB) 수익 증가, 채권추심 실적 개선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지난해 '신용정보회사 영업실적(잠정)'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29개 신용정보사의 당기순이익은 872억원으로 1년 전보다 197억원 증가했다.

신용정보회사의 총자산과 자기자본은 1조 1157억원, 8350억원으로 각각 1년 전보다 9.5%(971억원), 8.4%(677억원) 증가했다.

신용조회회사의 경우 당기순이익이 1년 전보다 27.9%(160억원) 증가했다.

영업수익은 5919억원으로 10.6%(567억원) 늘었다.

수익 증가 이유로는 신용조회서비스 이용 고객 확대와 TCB 관련 업무의 수익 증가가 꼽힌다.

이 기간 신용조회회사의 TCB 관련업무 수익은 1년 전보다 25.6%(138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채권추심회사는 1년 전보다 37.1% 증가한 13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이 기간 영업수익은 7891억원으로 8.0%(586억원) 늘었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사진/뉴시스 이는 대부업체 위임채권 증가 등에 따른 채권추심업의 실적 개선과 콜센터와 서류수령 대행 등 겸업업무의 지속적인 확대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채권추심회사의 지난해 겸업업무 수익은 1015억원으로 1년 전보다 30.1%(235억원) 늘었다.

금감원은 오는 3분기까지 신용조회회사와 TF를 구성해 신용평가모형의 정확성 및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어 불공정 영업행위와 채권추심에 따른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채권추심회사에 대한 현장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하는 한편, 동 점검을 통해 발견된 채권추심인의 위법?부당행위에 대해서는 채권추심회사에도 그 책임을 묻는 등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용정보회사는 신용조회서비스 이용 고객 확대, TCB 업무 수익 증가, 채권추심업 실적 개선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지만 지난 2014년 처음 도입된 TCB업무의 경우 향후에는 신규 수요 감소로 성장세가 다소 둔화될 여지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TCB업무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점검을 통해 발견된 채권추심인의 위법·부당행위에 대해서는 채권추심회사에도 그 책임을 묻는 등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신용정보회사는 신용조회(6곳), 채권추심(22곳), 신용조사(1곳) 등 총 29개 회사가 영업을 하고 있다.

이들 회사의 점포는 총 457개, 종사자는 1만8327명이다.

자료/금융감독원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