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감독원이 금융투자·서민금융·은행·소비자보호·보험·핀테크 등 6개 업무에 대해 올해 감독방향을 밝힌다.

24일 금감원은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2019년 금융감독 업무설명회'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금감원은 해당기간 동안 금융감독 방향을 설명하고, 금융현장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다.

업무설명회는 금융투자·서민금융·은행·소비자보호·보험·핀테크 등 6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금융회사·협회·학계·시민단체 등 관계자 600여명이 참여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6개 부문에 대한 감독방향을 설명한 뒤, 참석자들로부터 건의사항을 수렴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다 활발한 의견 개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금융현안 등을 주제로 심도있게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여의도 소재 금융감독원. 사진/ 금감원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