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로축구 1부리그 발렌시아 구단주의 딸 킴 림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승리가 최근에 나한테 이상한 전화를 했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킴 림은 23일(한국시간) SNS에 “(버닝썬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지기 얼마 전, 나는 승리에게 전화를 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승리가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할 여성들을 구한다는 내용의 대화가 유출됐다'고 하더라. 승리는 내게 몇 가지 이상한 질문을 했고,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또 “난 그가 왜 내게 전화를 했는지 이해가 안 되고, 그래서 전화가 끝난 뒤 매우 혼란스러웠다“면서 “내가 왜 이 사건에 휘말리게 됐는지 전혀 모르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승리가 내게 한국에서 다른 여자들과 함께 놀 수 있도록 파티를 주선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내 친구들과 우리끼리 논 후 자리를 떴다.

2015년 12월9일에 나는 내 싱가포르 친구들과 함께 한국에 있었는데, 우리는 클럽 아레나에 놀러갔고 승리가 VIP석을 잡아줬다.

다른 사람은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 사건과 어떠한 연관도 없다.

이에 대해 보도를 계속하는 매체가 있다면 내 변호사로부터 연락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빅뱅 전 멤버 승리(사진·본명 이승현)가 이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킴 림을 언급한 데 대한 반박으로 추측된다.

그는 클럽 아레나에서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준비하며 ‘잘 주는 애들로‘ 자리를 마련하라는 취지의 언급을 했냐는 질문에 킴 림을 언급한 바 있다.

승리는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당시 일본 공연을 하고 스태프들과 생일 파티 중이었다.

외국인이라는 게 해외 투자자가 아니라 해외 유명 축구 구단주 딸인 ‘키미(킴 림)‘로, 싱가포르 여성이다.

킴 림이 나랑 같은 대화방에 있던 김모씨에게 ‘나 한국 왔어. 조용히 아레나 가고 싶어‘라고 해서 킴 림과 함께 놀아줄 여자를 부르는 등 잘 챙겨주자고 했던 것이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킴 림은 발렌시아의 구단주인 싱가포르 부호 피터 림의 딸이다.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와 친분이 있는 인물로 승리의 사업에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킴 림은 한국의 에이전시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고 한국 활동 계획을 알린 바 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SBS 캡처·한윤종 기자·킴 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