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2014년 황창규 회장 취임 후 14명의 정치권 인사, 군인, 경찰, 고위 공무원 출신들에게 고액의 급여를 주고 각종 로비에 활용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24일) 'KT 경영고문' 명단을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명단에 따르면 KT는 정치권 인사 6명, 퇴역 장성 1명, 전직 지방경찰청장 등 퇴직 경찰 2명, 고위 공무원 출신 3명, 업계 인사 2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하고 매월 '자문료' 명목의 보수를 지급했습니다.
이들의 자문료 총액은 약 20억원에 이릅니다.
KT가 경영고문을 집중적으로 위촉한 때는 2015년 전후로 ▲유료방송 합산규제법 ▲SK브로드밴드-CJ헬로비전 합병 ▲황창규 회장의 국감 출석 등 민감 현안이 집중된 시기였습니다.
이들은 KT 퇴직 임원이 맡는 고문과는 다른 외부 인사로 그동안 자문역, 연구위원, 연구조사역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렸습니다.
정치권 출신 고문들의 매달 자문료는 500만∼800만원 수준이었습니다.
이철희 의원은 "2017년 말 시작된 경찰 수사가 1년 넘게 지지부진한 것도 황회장이 임명한 경영고문들의 로비 때문이 아닌지 의심된다"며 "경찰이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수사 의지를 보여주지 못한다면, 차제에 검찰이 나서서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