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최근 출시된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의 고객 인도가 소음 등의 문제로 지연되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쏘나타의 소음과 진동 등 초기 감성품질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출고 전 정밀 점검을 진행하면서 출고가 일시 정지됐다.

신형 쏘나타가 소음 등의 문제로 출고가 지연되고 있다.

21일 출시된 신형 쏘나타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차 측은 "소음이나 진동 등의 문제는 운전자마자 다르게 느낄 수 있다"면서도 "보다 완벽한 상태로 고객에 인도하기 위해 추가 점검을 진행하고 있으며. 성능이나 안전 관련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형 쏘나타는 지난 11일부터 8일동안 1만2323대가 사전계약됐고 21일 출시됐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