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4일 "기관단총 노출 경호는 시민들(에게) 위화감(을) 조성한다"며 청와대측 사과를 요구했다.

청와대 경호원 기관단총 노출건은 이날 하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문제를 삼으면서 하루종일 논란을 빚었다.

이날 오전 '대통령 경호원의 기관단총 노출이 사실인지'를 청와대 측에 물었던 하 최고위원은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 대통령 기관단총 노출경호가 사실로 확인됐다, 청와대가 제 공개질의에 합성 사진이 아니라 실제 경호상황이었다고 확인해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관단총 노출경호에는 청와대가 동문서답이다"며 "(저는) 청와대 주장처럼 기관단총 소지 자체를 문제삼지 않았고 가방에 넣어 다닌다고 언급했는데 청와대는 제가 대통령 경호에 무기 소지하는 것, 즉 무장경호를 문제 삼은 것처럼 본질을 호도해 유감이다"고 했다.

하 최고위원은 "제 비판 요지는 기관단총을 보이도록 노출한 이번 칠성시장 경호가 적절했냐 아니면 과했냐 하는 것"이라며 "좁은 시장 안에서 기관단총을 반쯤 꺼내놓은 것에 대해 불편함, 위화감을 느낀 시민들이 있었고, 사진 본 사람들이 그것이 믿기지 않아 합성사진인지 진위를 확인해달라고 저에게 제보를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몇 몇 전문가들에게 추가 확인해도 연속사격이 가능한 기관단총 노출 경호는 잘못이며 경호 원칙은 대통령 보호와 함께 대통령과 시민 사이의 위화감을 조성해서는 안된다고 한다"라는 점을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기관단총 노출경호는 시민들 위화감 조성하고 최악의 경우 시민들이 성난 군중으로 돌변하면 기관단총 노출은 탈취 목표가 되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라며 "그래서 시장통에서 기관단총 노출경호는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하 최고위원은 "청와대는 동문서답하지 말고 국민들 불안하게 한 이번 기관단총 노출에 대해 사과하는 게 옳다"고 요구했다.

이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기관단총에 손을 대고 있는 경호원'에 대해 "경호처 직원이 맞다"며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 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으로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설명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하태경 페이스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