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배우 지창욱과 '대만 린사모'가 함께 찍은 사진을 방송에 내보낸 것과 관련, '린사모'를 설명하기 위한 차원이었다고 해명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24일 논란이 되고 있는 지창욱-린사모 사진에 대해 "버닝썬의 해외투자자 '린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인물이라는 맥락에서 사용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지창욱 씨가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는 아니고 확인된 바도 없음을 밝힌다"고 전했다.
전날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클럽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로 알려진 대만 린사모의 정체를 설명하면서 승리는 물론 지창욱 등 국내 인기 스타들과 찍은 사진이 공개된 바 있다.
지창욱 측은 해당 사진에 대해 "(린사모가)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이라며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배우는 물론 가족과 팬들에게도 피해를 주고 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달라"며 "당사는 본 공지 전후로 제보해주신 자료와 자체 모니터링 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것이 알고싶다' 지창욱 (사진=SB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