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들은 일과 후 외출을 전우와의 친목 활동, 맛집 탐방, 온라인 게임에 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는 24일 병사들을 대상으로 ‘평일일과 후 외출 때 가장 하고 싶거나 실제 한 일은?’이란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2일까지 644명의 병사가 참여한 설문조사 결과, 동기 및 선임과 친목 활동이란 응답이 267명(41.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우들과 맛집 탐방(139명), 온라인 게임(51명), 영화 관람(38명) 등이 꼽혔다.

자기만의 시간을 갖는다는 응답도 있었다.

공부%운동 등 자기계발(30명)이 5위를 차지했고, 개인 물품 구매(6위), 취미생활(8위), 병원·약국 이용(9위) 등의 답변도 있었다.

애인과 데이트(10위), 헌혈, 사우나 이용, 부대 주변 명소 둘러보기 등의 응답도 있었다.

군은 지난달 1일부터 병사들의 평일 일과 후 외출제도를 전면 시행하고 있다.

오후 6시부터 저녁 점호 전까지 개인별 월 2회 이내 범위에서 외출할 수 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