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사진 왼쪽)·김소영(오른쪽) 부부가 결혼 2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이목을 끌고 있다.

이 부부는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김소영의 띵그리TV‘를 통해 이러한 사실을 전했다.

오상진과 김소영은 최근 영국 런던으로 여행을 떠났다.

김소영은 런던에서 건강이 좋지 않았고, 김치나 라면, 귤이나 젤리 등 신 음식만 먹었다.

이에 임신 테스트기를 한 이후 병원에 방문했다.

검사 결과 임신이었다.

오상진과 김소영은 말을 잇지 못하며 매우 기뻐했다.

“기분이 어때“라는 오상진의 질문에 김소영은 “몰라“라고 수줍게 말했다.

이에 오상진은 “난 행복한데“라고 말했다.

“잘 삽시다“ “내가 더 열심히 일할게“ 등 부부애를 자랑했다.

이어 오상진은 “내가 훌륭한 아빠가 될 수 있을까“ 등 고민하는 모습도 보였다.

한편 두 사람은 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만났다.

비밀 연애 끝에 지난 2017년 4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오상진은 JTBC ‘차이나는 클라스‘ 등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활약 중이다.

김소영은 ‘당인리 책발전소‘ 등의 북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