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의 페리스 힐튼’으로 알려진 스페인의 발렌시아 구단주 피터 림(위 사진 가운데)의 딸이자 모델인 킴 림(〃〃왼쪽)이 가수 승리가 자신의 일행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일행 외에 아무도 없었다"며 성접대 의혹에 정면 반박하며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반면 같은날 공개된 한 매체의 인터뷰에서 승리는 “킴 림 일행을 위해 여자 2명을 불렀다“고 해명했다.이에 엇갈리는 두 사람의 진술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킴 림은 지난 23일 오후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승리의 성접대 알선 혐의에 연루됐단 사실에 억울함을 드러냈다.킴 림은 이 글에서 “승리가 몇 가지 이상한 질문을 하고 전화를 끊었으며 왜 내게 전화를 걸었는지 모르겠다”라며 “내가 왜 이 사건에 휘말렸는지 의문이며 통화 후 굉장히 혼란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승리의 변호사의 입장문을 봤더니 내게 다른 여자들과 함께 놀 수 있도록 파티를 주선했다고 돼 있었다”라며 “2015년 12월9일 난 싱가포르 친구들과 함께 한국에 있었다.우리는 아레나에 갔고, 승리가 우릴 위해 VIP 테이블을 잡아줬다.우리끼리 즐긴 후 그곳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킴 림은 “절대로 우리 외에 함께 한 사람은 없었다.난 단순히 그 날 그 곳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이 사건에 얽매였다”고 해명했다.

이 글은 같은날 최근 마약 유통 및 투약, 성범죄, 경찰의혹, 손님 폭행 의혹에 휘말린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에 대한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송되기 직전에 올라왔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방송에서 버닝썬의 지분 20%를 가지고 있는 해외투자자로 린사모로 불린 대만 투자자와 베트남 부동산 개발업체 오너, 일본 유명 건설업체 대표 및 발렌시아 구단주 피터 림의 딸 킴 림을 지목했다.‘싱가포르의 페리스 힐튼"으로 알려진 모델 킴 림은 승리와 유리홀딩스로 전 대표 유인석씨와 깊은 친분 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구단을 인수한 재력가 피터 림의 딸로도 유명하다.

킴림은 싱가포르와 홍콩을 무대로 각종 명품 브랜드의 모델로 활약해왔다.

2016년 상반기 부터 한국에서도 모델 활동을 시작했다.

킴 림은 2016년 한 언론인터뷰에서 승리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어려울 때 도와주는 절친한 사이며, 남매처럼 가까운 친구다”라며 “승리가 말레이시아 활동 후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야하는데 폭풍이 와서 비행기가 못 뜨는 상황이 발생했다.그 때 전세기를 보내줘서 승리가 한국 활동을 소화할 수 있었다”고 밝히며 그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승리도 2017년 한 예능프로에 출연해 “스페인 축구 구단 발렌시아FC 구단주와 친하다.발렌시아 구단주 딸, 아들하고도 친하다”고 밝히며 킴 림과의 친분을 공개 자랑했다.

현재 승리는 2015년 12월 6일 유씨, 가수 C씨, 그가 한떼 홍보 담당 사내 이사로 일한 서울 강남 소재 클럽 ‘버닝썬‘의 직원 김모씨와 함께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킴 림과 그의 일행에게 성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승리는 당시 대화방에서 김씨에게 “킴 림이 한국에 왔다.클럽 VIP 테이블을 잡아줘라”라며 “(킴 림의 일행인 남성들을 위해) 잘 주는 여자들을 불러와라”고 말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이에 김씨가 “너네(승리 등)가 아닌 데 주겠나 싶다”고 밝히자, 유씨는 “내가 지금 창녀 두 명을 불렀다.호텔까지 잘 안내해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승리는 이와 같은 단톡방 대화로 인해 지난 10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성매매 알선 등 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광수대는 당시 성접대 장소로 활용된 것으로 알려진 강남 클럽 아레나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가는 등 강도 높은 수사 중에 있다.

한편 단톡방 대해 승리와 킴 림의 해명은 엇갈리고 있다.

킴 림은 일행 외에 다른 동석자는 없다고 했으나, 승리는 실제 여자를 불러 보내줬다고 한 것이다.

승리는 지난 23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그날 부른 여성 2명 중 한 명은 (카카오톡) 대화방에 있던 박모씨의 전 여자친구다”라며 “여자인 킴 리와 쇼핑도 하고 놀아줄 여성을 부른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SBS‘그것이 알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