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버닝썬‘ 사태를 촉발시킨 김상교(사진)씨가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씨는 지난 23일 ‘그것이 알고 싶다-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 방송 후 자신의 SNS에 “지금까지 나온 모든 것들을 사건 초기부터 알게 됐다”며 “방송국이나 대형 로펌도 이런 경우는 보지 못했다고 할 정도의 회유와 협박, 압력과 압박, 주취 난동자, 성추행범 등 공권력과 유흥계가 연합해 한 사람의 인생을 옭아맸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추악한 비밀들을 숨기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면서 “저는 목숨 걸고 뚫고 올라온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냥 단순 신고, 제보로 온 게 아니다.단계별로 조금씩 알리며 올라왔다”면서 “철저하게 계산했고 준비했다.웬만한 방법으로는 그들이 막고 있는 벽을 못 뚫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버닝썬에 대해서는 ‘아편굴’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버닝썬 게이트’ 관계자들에 대해선 "나라를 팔아먹은"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김씨는 “나라를 팔아먹고 있단 생각이 들었다”면서 “그곳은 향락과 마약을 이용해 자신들의 재산을 긁어모으는 ‘아편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이 나라의 여자들을 외국 부호들에게 팔아먹고 재산을 축적하고 비즈니스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강조했다.

당시 방송에서는 버닝썬의 지분을 20% 가지고 있는 일명 ‘린사모(대만 사모님)‘라는 불리는 해외 투자자 및 삼합회에 대해 파헤쳤다.

· 린사모 매니저로 불리는 화교 남성의 이름으로 테이블을 예약하며 2억원짜리 더블 만수르 세트를 주문하는 재력가라고 제작진 측은 전했다.

더불어 제보자는 린사모에 대해 “스케일이 컸다.삼합회, 대장도 데리고 오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3대 깡패 있지 않느냐”라며 “그 중 삼합회가 있다”고 증언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김상교 인스타그램·연합뉴스·S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