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칠성시장 방문 당시 청와대 경호원이 기관총을 들고 경호한 것이 지나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메시지를 보내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며 "문재인정부에서 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몇 장의 사진을 공개하고 "어제 밤 제 카카오톡과 문자가 불이 났다"며 "대구 칠성시장에 나타난 기관단총 든 문 대통령 경호원 사진 제보 문자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다"라며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단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민생시찰 현장에 기관단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김 대변인은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다"면서도 "그러나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게 시장 방문"이라며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고 설명였다.

이어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문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면서 "외부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다.대통령뿐만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경호원은 오직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경호할 뿐"이라며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사항이 아니다.대통령이 누구이든 같은 경호수칙으로 경호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